'한석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2.14 [영화] 베를린(The Berlin File, 2012)


류승완 감독의 "베를린"입니다. 
굉장히 가벼운 마음으로 관람했고 썩 나쁘지 않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할리우드식 연출이 가미 된 한국영화라니.. 어색할 법도 했지만 퓨전푸드처럼 아이러니한 절묘함이 이목을 사로잡았습니다. 
초반 도입부의 타이틀 삽입화면 구성이 굉장히 박력 있게 느껴졌는데 그 외의 것들은 2000년대 초 미국 액션영화를 카피하는 것 같아 살짝 아쉽더군요. 
"스워드피쉬"나 "웰컴 투 더 정글" 같은 영화가 생각 났습니다. 
시나리오가 워낙 얽히고 섥힌 구조였던지라 텍스트 자막으로 인물이나 정보 설명을 이루려는 시도는 참신했습니다만 국산 블록버스터 영화를 살짝 저렴히 보이게 만드는 첫 인상이 있었다는 것!
류승완 감독의 다른 작품인 부당거래의 내용을 확장시킨 듯한 영화 "베를린"은 보다 많은 인물들과 배경이 섞인 작품이였지만 역시나 첩보전의 혼란스러움을 쉽게 정리해 이해시키는 힘은 부족했던 탓인지 산만한 감이 적잖아 있었습니다. 
더군다나 아랍어, 러시아어, 독일어, 영어가 뒤섞인 난장판에 억센 함경도 사투리는 캐릭터의 개성을 살려줬지만서도 순간 사람을 당황시킵니다. 방금 뭐라고 말한거지?
말미에는 이런 카오스를 나름 논리정연하게 수습해주지만 중반부에서 관객들이 영화의 내용에 흥미를 잃게 되는건 안타까웠습니다.
액션은 스타일리쉬하고 박력 넘칩니다. 
꺾고 꺾고 또 꺾고..
이렇게 찰지게 내동댕이 치는 영화는 오랜만이네요. 보기만해도 허리에 부담이 갑니다. 
등장인물들이 쓰러지는 곳에는 항상 쇠기둥, 문걸이, 뾰족바위가 존재합니다. 
반신불수를 만들겠다는 확고한 의지가 보입니다. 
등장인물들의 입체감은 잔잔한 편입니다. 
통쾌한 반전도 없지만서도 그냥저냥 볼만한 스토리, 왠지 한껏 비장하게 마무리 짓는 결말. 그다지 여운은 없습니다. 
하정우, 한석규의 절묘한 콤비를 기대했지만 무미건조했습니다. 
전지현의 존재감에도 애도를 표합니다. 
류승범은 명불허전 류승범입니다. 맛깔납니다.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