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해가 뜰 때

그림 2014.03.16 22:30

 

 

원본이 있는 그림입니다.

마음에 들어서 따라그렸습니다.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듀오

그림 2014.03.10 19:25

 

 

사실 난 메가박스보다 CGV를 많이 간다.

그리고 ...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은여우 사냥

그림 2014.02.28 19:43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너무 시끄러움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담배 피는 남자

그림 2014.02.10 20:42

 

 

나는 그러기가 쉽지 않던데 남들은 아무렇지도 않게 잘만 산다.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쑤 2014.02.10 2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머리깍앗냐

마지노선

그림 2014.01.21 20:20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2014.01.16 17: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엑소잼ㅋㅋㅋ

  2. 만화재밌게봄 2015.09.29 2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들러 표정이 맘에 들어요~

생일선물기념

그림 2014.01.06 20:28

 

 

 

생일선물기념으로 그린 그림이다.

몇가지 장식물과 글자가 같이 들어가있었지만 개인적인 내용이기 때문에 삭제했다.

그래서 좀 밋밋한 느낌,

 

 

 

 

 

 

 

바리에이션은 얼굴 표정과 포즈가 각각 다른 3 명의 일러스트를 합성해서 만들었다.

추가적인 캐릭터 장식은 일전의 작업물 혹은 인터넷의 사진을 가져옴.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이유

그림 2013.12.27 17:44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Too Fucked up to Call

그림 2013.12.27 17:44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들라제이션

그림 2013.12.23 18:30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추석의 부들러스

그림 2013.12.05 19:22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금요일

그림 2013.12.05 19:14



아는 사람이 그려달래서 깔짝깔짝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빠의 영원한 소녀팬 2013.10.29 14: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느므 귀여워. 느므귀엽다. 굿즈 만들고 싶댜.

축 늘어진 부들러

그림 2013.07.04 22:23



Posted by 파데트
TAG 부들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땀 뻘뻘

그림 2013.07.04 22:23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라방

그림 2013.06.27 00:23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침기상(2013.04.29)

그림 2013.04.29 23:59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번역은 없고 오직 부들러뿐


.

.

.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파데트
TAG 부들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eAnGin 2013.04.15 1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겹다.

  2. 사선흑사 2013.04.16 0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들러 주인이 이글을 싫어합니다

  3. 워로드 2013.04.24 19: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 키우시나봐요 ㅋ





서양의 사고방식이라는 것이 우리네의 것과 많이 다르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가끔씩 그들의 문화가 부러운 점이 참 많다.
실제로도 그럴지는 모르겠지만 말이다.

사진으로 찍었는데 투박한 느낌이 살 줄 알았지만 흔들려서 내가 원하는 거칠음이 느껴지지 않는다.

마음에 안든다.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실 일본어를 모르기 때문에 무슨 말인지는 하나도 못알아듣지만,

본인의 감정은 이 노래로 하여금 위와 같이 이렇다할 장면 한가닥이 머릿 속에 스쳐 그려보았다.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화상]추운 날씨

그림 2012.12.27 03:27





점점 일어나기가 싫어진다.

눈을 뜨는게 귀찮고 짜증이 난다.

정말 싫다.

너무 싫어서 눈물이 난다.

질질 짜고 싶다.


Posted by 파데트
TAG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화상]겨울 새벽

그림 2012.12.26 03:00





추운 겨울이 싫다.
밖에 있기도 안에 있기도 뭐한 그런 날씨다.
매번 그랬었고 지금도 그렇다.
차가운 한기가 뼛 속까지 스미는 기분이 싫다.
새벽 공기의 청량함이 그만 살벌하게 바뀌어버리는 겨울이 싫다.
겨울은 나에게 그런 계절이다.
결코 좋지 않은 계절인 것이다.


연필 꽂이에 굴러다니는 MUNHWA DEOJON hi-mic HB 연필로 그리고

내가 좋아하는 JETSTREAM이라는 굵은 볼펜으로 안경을 그려넣었다.

밑장을 깔아놓고 그림을 두 개 그려서 두 번째 그림은 그만 자국이 남고 말았다.

자국이 남고 말았다.


Posted by 파데트
TAG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메르헨]함스테르

그림 2012.12.24 02:30




2년 전에 그린 것이지만 우연찮게 발견하게 되어 포스팅한다.

이것들의 이름은 함스테르이고 아주 말랑말랑하고 부드럽다.

사랑스러운 각 개체들은 서로를 포옹하기 좋아한다.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SF]로마리오

그림 2012.12.24 02:18




딱히 무슨 의미를 가지고 그린 것이 아니다.

그저그런 낙서인 것이다.

A4 용지 위에 JETSTREAM이라는 로고가 박힌 볼펜으로 작업했다.

이 볼펜은 내가 좋아할만한 굵기의 선을 그을 수 있어 사랑스럽다.

로마리오는 이 캐릭터의 이름이다.

분명 무슨 뜻이 있을 터인데 오래 전에 흞겨 지어준 것이라 기억은 나지 않는다.

로마리오라는 이름은 어감이 좋다.

스파게티를 좋아할 것 같기도 하고, 시와 노래를 읊고 낭만을 즐기는 사람의 모습이 생각난다.

난 그런 사람을 여지껏 한번도 본 적이 없지만 왠지 그런 느낌인 것이다.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화상]고르뎅

그림 2012.12.19 03:09



Posted by 파데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